아름다운 이야기 (Beautiful Story)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자권사 작성일19-07-02 13:36 조회37회 댓글0건

본문


20161101125756906_74TFCQEU.jpg

                      호암 도서관에 있는 정자                                                                        위키백과에서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저는 여태까지  사람들의 삶을 지켜보면서
어쩌면 너무 정직해서 답답해 보이는 사람들의 삶이 발전은

좀 더딀지라도, 오히려  보람되고 성실하게 사는거로 

여깁니다.

다음 이야기는 어느 답답하고 고지식한 이씨 아저씨 

이야기입니다.

이 이씨 아저씨는 대구상고를 나와
양조장에서 경리사무를 보던 사람이였습니다.

그의 성품은 단돈 1원 한장이라도 속임없는 계산과 

정직으로 일하였기에 절대 사장을 속이거나 장부를 

속이는 일이 없었습니다.

그런 양조장이 새로운 오너한테 인수되었으나 정직하고 

성실하게 일 잘한다는  평을 들었기에 새로운 사장님도  

양조장 경리일을 계속 보도록 하였으며, 오히려 더 많은 

중책을 맡기기 까지 하였습니다.

그 당시 다른 양조장의 경리들은 횡령과 장부 누락 

등으로 은밀하게 푼돈을 챙기는 것을  관행처럼 여겼던 

시절이었지만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단 한푼도

챙기지 않았습니다.

그의 이런 성품에 사장님은 또 다른 양조장과 과수원등의 

모든 경영을 맡기고 본인은 서울에서 무역업을 새롭게 

시작합니다.



     pinot-noir-grape-1024x682.jpg                                                                                                                         위키백과에서


 

그리고 무역업으로 양조장 사장님은 큰 성공을 거두어
더 많은 돈을 벌고 있었기에 양조장이나 과수원의 경영에 

대해서는 일절 관여하지 안했지만, 그래도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추호의 차착이 없었습니다.

너무 정도를 걸었기에 오히려 주위에서는 답답하다라는 

핀잔을 들으면서까지 양조장 두곳과 과수원 수익을 조금씩

불려 나갔습니다.

그리곤 얼마후 전쟁이 터져 피난을 미쳐 떠나지 못한 

양조장 사장님은 가족들과 같이 혜화동에서 숨어 지내다가

서울이 수복되었으나 업장등이 완전히 폐허가 되었기에 

가족들을 데리고 지방에 있는 양조장으로 내려갑니다. 

중일 전쟁을거쳐 한국동란을 맞이 하였기에 사장님의 

재산은 한푼도 융통이 불가한 상태였습니다.




20160331100329561.jpg
                    양조장                                                      위키백과에서
 

그런 와중에 양조장에 도착하니 보통 사람이라면 대부분 

전쟁통에  운영자금을 횡령하여 피난을 핑계로 도망하는 

일이 대다수였지만,우리의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그 자리에서 계속 성실하게 근무하고 있었습니다.

양조장 사장님은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한테 양조장과 

과수원등의 운영결과 를 묻자 그동안 벌어 모아둔 돈 

3억원을 바치면서 "군납등으로 영업이 잘 되었습니다."

라고 말하자 양조장 사장님은 울먹이면서


"야 ! 이 친구야 자네가 이렇게 큰 돈 3억원을...." 하고 

말하며 자기 자녀들에게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에게

우리 집안은 항상 이일을 잊지 않고 고마워해야 한다고 

강조 하셨습니다.

그후  3억원을 종자돈으로 다시 전후 무역업과 제조업을 

시작해 오늘날 세계적인 기업 삼성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20160217110603516xmvm.jpg 

                                                         위키백과에서 



그 답답한 경리 아저씨의 성함은 "이 창업 사장님"이시고,

그 양조장 사장님의 성함은 "호암 이 병철 회장님"이십니다.

그후 이창업 사장님은 삼성의 주요 계열사에 근무하신 후 

정년 퇴직하였으며 호암 이 병철 회장님은 이 답답한 

이 창업 사장님을 항상 곁에 두고 평생 우애를 나눴습니다.

ㅡ출처: 호암자전




20150402084626_613248_402_400.jpg 

                     호암 이 병철 삼성 초대회장              위키백과에서



정직과 성실을 그대의 벗으로 삼으라!

아무리 누가 그대와 친하다 하더라도 그대의 몸에서

나온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지는 못하리라.

남의 믿음을 잃었을 때에 사람은 가장 비참한것이다.

백권의 책보다 하나의 성실한 마음이 사람을 움직이는 

힘이 더 클것이다.

 - 벤자민프랭클린 



  제공하신 이 : JM



09040819_111.jpg


0604_sam(1).jpg 

111(47).jpg                정직과 성실로 일으킨 삼성기업                                                          위키백과에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